2009-06-14

테일즈위버 에피소드2 챕터3에서 챕터5까지 달려봤습니다.

갑자리 밀려드는 챕터에 대한 궁금증에 결국 달리고 말았습니다. 챕터의 내용을 보니 아직까지 본격적으로 스토리가 전개되는 단계는 아니었습니다. 물론 에타나 연극, 책과 같은 에피소드1에서 탄생석의 역할을 했던 물건들이 등장하긴 하지만, 아직 모호한 대화만이 오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내용은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대한 복선을 깔아두면서 등장인물들이 다시 모이는 단계입니다.

아마도 에피소드1과 같이 챕터가 점점 넘어가면서 결국 등장인물 13명이 모두 한무리를 이루게 될 것 같습니다. 챕터5에 아나이스도 잠깐 얼굴을 보이고 사라집니다.


테일즈위버의 설정보다 훨씬 늙어보이는 말을 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수수께끼와 같은 말들만 늘어놓고 있어서, 정확한 의미는 추후 추가되는 챕터에서 확인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챕터4 였습니다. 후반부가 정말 의미심장한 내용이 많았습니다.



챕터4의 이야기를 잘 생각해보면, 스토리 라이터가 괜히 이런 내용을 끼워 넣었을리는 만무합니다. 앞으로의 이야기 전개의 방향을 암시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Talesweaver의 의미를 잘 생각해봐야 할것 같습니다.

에피소드2가 열리면서 점점 필드가 넓어지고 있는데, 챕터의 진행에 너무 많은 이동을 요구하고 있었습니다. 챕터의 중심은 스토리인데, 스토리보다도 재료를 모은다고 뛰어다닌 시간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에피소드1의 일부 챕터를 하고 너무 긴 동선과 많은 요구재료에 지쳐서 그만두는 경우가 많은데, 과연 이게 올바른 방향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챕터를 만드는게 쉽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지금의 챕터 추가속도는 너무 늦습니다.

오랜만에 테일즈위버 챕터를 접하니 와우의 퀘스트 진행과는 또다른 재미가 있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이야기가 진행될지는 지켜봐야겠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