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7-29

얼마전 휴대폰 기기변경을 했습니다.

며칠전 휴대폰 기기변경을 했습니다. 예정에 없던 것인데 갑작스러운 어머니의 권유에 바꾸고 말았습니다. 솔직히 이야기하면 이전부터 무척 관심이겠게 봤던 휴대폰이라서 손에 넣는 순간 매우 기뻤습니다. 며칠동안 저녁시간에 "정신을 잃고" 신나게 가지고 놀았습니다. 이번에는 우선 기기변경 전에 사용하던 폰에 대해서 글을 쓰려고 합니다.

얼마전까지 사용하던 휴대폰 모델명은 SCH-M490(옴니아)입니다. 전역한 이후로 PDA폰에 대해서 계속해서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딱히 마음에 드는 제품이 없어서 SCH-V600(가로본능2)를 구입해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후 V600이 고장나고 피쳐폰을 구입했는데 동생이 휴대폰 바꾸는 것을 가장해서 PDA폰에 관심있는 저에게 준 덕분에 M490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지금은 옴레기라 불리며 조롱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 같지만 그 당시 제가 원하던 것이 거의 대부분 들어가 있었습니다.

당시 PDA폰을 사용하던 분들과 취향이 약간 다른지 모르겠지만, 풀터치(쿼티를 좋아하는 분도 많지만, 저는 차라리 1mm라도 얇은 것을 훨씬 선호합니다), 큰화면, 무선랜, 어느정도 동영상 재생이 가능한 CPU가 들어간 일상생활 활용에 큰 문제가 없는 WM탑재 기기(WM5출시 이전에는 내장 배터리가 방전되면 하드리셋됐습니다.)를 찾고 있었습니다. 지금은 안드로이드나 iOS같이 정말 좋은 휴대폰용 운영체제가 있지만, 그때는 WM외에는 별다른 것이 없었습니다.(아이폰 수입은 1년이 정도가 흐른 후 이루어졌습니다.)

현재의 관점으로 보면 옴니아의 스펙이 우습게 보일 수도 있겠지만, 그때 제가 접했을 때는 정말로 대단해 보였습니다. 상대적으로 생각한다면 얼마전 새로 구입한 휴대폰보다도 더 인상 깊었습니다. 지금의 휴대폰과 그때의 휴대폰을 비교해보니 정말 발전의 속도는 눈부시다 못해 눈을 멀게 할정도로 강렬합니다.

그동안 사용한 휴대용 전자제품 중에서 가장 유용하게 사용했던 SCH-M490을 상자에 넣어놓으니 약간은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처음 사용한 스마트폰이기도 했고, 정말 재미있고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이번에 새로 구입한 휴대폰도 비싼 장난감에 그치지 많고 유용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