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2-19

티스토리 스킨을 제작했습니다.

설치형 태터툴즈를 이용할 때부터 스킨을 직접 제작하려고 몇차례 시도했습니다. 방향이 전혀 잡히지 않아서 그냥 포기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최근까지 dotted_line(http://seevaa.net/128)을 수정해서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동안 생각하고 있었던 것과 기본 구조 면에서 많이 비슷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큰 문제없이 사용하긴 했지만, 갑자기 한번더 제작을 진행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습니다. 지난번처럼 거창하게 시작하지 않고 이번에는 천천히 티스토리의 스킨 가이드(http://www.tistory.com/manual/skin/?_top_tistory=navi_manual_skin)를 따라가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결국 구글의 도움과 계속된 시행착오 끝에 완성했습니다. 이번에 제작한 스킨은 제가 전부터 사용하던 것과 비슷한 모양입니다. 차이점이라면 전에는 제가 구상한 후 다른 사람이 만든 것을 수정해서 사용했다면, 이번에는 직접 만들었다는 정도입니다..(결국 삽질...) 개인적인 사용이 목적이라서 달력이나 보관소, 최근 글, 최근 댓글, 태그클라우드 같이 제가 사용하지 않던 것은 만들지 않았습니다.

전보다 글자 크기를 줄이고, 가로 폭도 줄였습니다. 폭이 넓어지니 다음 행을 찾기가 힘들었습니다. 가로폭을 줄이는 겸 최근 세로 해상도가 800픽셀인 전자제품이 많아서 800픽셀에 맞췄습니다. 문제는 기존에 올렸던 그림들의 상태가 좋지 못합니다. 수정하자니 시간이 오래 걸릴 것 같아서 이것은 포기했습니다. 글꼴 크기를 em으로 지정할까 생각했지만, 생각해보니 IE8나 FF4같은 최신 브라우저는 자체에서 웹페이지 확대/축소 기능이 있는 경우가 많아서 px을 이용했습니다.

처음에는 FF이외의 브라우저에서도 잘 보이는지 확인하는 용도로 구글 크롬을 사용했는데 [Ctrl]+[Shift]+[i]를 누르면 나타나는 것을 정말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과거에 FF도 비슷한 것을 FF부가기능 웹사이트에서 본 것 같기도 한데 기억이.... IE8, FF4 beta10, Google Chrome9에서 확인해보니 약간 다른 면이 있었지만, 보는데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IE8가 FF4나 Chrome9과 다른 점이 많아서 많이 헤맸습니다.(IE8는 폼에 한글만 넣을 때 문제가 발생하는 황당한 일도..)

사실 다른 사람이 보면 정말 별것 아닌 일인데, 제가 별 지식없이 그동안 스킨을 수정한 정도의 지식으로 무작정 달려드는 상황이라서 시행착오도 많고 여전히 여기저기 문제가 많습니다. 그래도 몰두해서 뭔가를 만드는 것은 오랜만의 일이라서 재미있었습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