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2-22

CPU를 교환하다.

그동안 잘 사용하던 컴퓨터가 얼마 전부터 갑자기 부저음을 울리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지만, Everest란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온도를 확인해보니 인코딩이나 와우 25인 레이드시 온도가 무려 80도를 넘어서고 있었습니다.

OCCT의 린팩 테스트를 이용해보니 온도는 심각한 수준이었습니다.(사용한 프로그램은 OCCT 3.0.0입니다. 다운로드 - http://www.ocbase.com/perestroika_en/index.php?Download)


 이전에 올린 글과 같이 CPU1과 CPU2 센서의 온도가 낮게 잡히는 편이기 때문에 실재온도는 이보다 훨씬 높았을 것입니다. CPU는 어지간해서는 고장나지 않는다는 제 생각 때문에 결국 컴퓨터를 완전 분해한 후 테스트에 들어갔습니다. 서멀 컴파운드를 묻지마에서 RoHS-Green, MX-1을 사용해도 결국 부저음이 들리는 시간만 약간 달라질 뿐이었습니다. 심지어 고이 보관해놓은 잘만 7000B의 AM2클립을 구해서 설치하기까지 했습니다.

우선은 보드 이상으로 결론을 내리고 CPU와 메인보드를 택배를 보내서 테스트를 의뢰했습니다. 좀 시일이 걸리긴 했지만 보드는 이상이 없다고 판정받고 CPU는 교체받았습니다.


CPU와 보드의 CnQ때문에 전압과 클럭이 낮게 잡혀있습니다. 풀로드시에는 2.5Ghz, 1.2V로 나타납니다. 어? 그런데 전보다 전압이 그래도 낫습니다. 잘 살펴보니 저전력 CPU(45W)로 교체됐습니다. 전에 사용하던 65W 브리즈번 4800은 단종된 모양입니다. 저전력이라고 해봐야 전압을 낮춘 정도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저에게 의미있는 부분은 아닙니다.

그리고 OCCT의 린팩 테스트를 다시 했습니다. 이제야 정상으로 돌아온 듯 합니다. 한없이 온도가 올라가던 CPU온도가 일정 온도부터 평형을 찾고 있습니다. 시스템 안정성 테스트가 아니라 평형온도를 찾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에 시간은 10분 정도로도 충분할 듯 합니다.



이전에 올린 것과 같이 CPU1, CPU2센서와 CPU센서의 온도 차이가 있는 것을 어느정도 생각해야 합니다. 계절이 겨울인것까자 고려해서 최대 10~20도 정도 낮게 나왔을 것이라 가정해도, 문제없는 온도입니다.

재미있는 점은 메모리 지연시간 테스트인데,제가 사용하는 보드의 최신 바이오스인 F7바이오스를 업데이트 하면 메모리 지연시간이 2배 가까이 심각하게 늘어지는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메모리 지연시간이 문제없는 작업도 많지만 7zip(참조 : http://www.7-zip.org/)같은 프로그램에서 압축해보면 차이가 꽤 크게 나타납니다. 저는 바이오스 문제인줄 알고 있었는데 알고보니 CPU문제입니다. 동일한 브리즈번인데도 불구하고 F7바이오스에서도 메모리 지연시간이 늘어지는 경우는 없었습니다.

이번에는 별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지방에 거주하고 있으니 택배를 통해서 AS를 보내고 받는 것은 시간걸리고 귀찮은 일이기 때문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