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5-24

Firefox 4

2달쯤 전에 Firefox 4.0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년 말쯤이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는데 베타 기간이 생각보다 많이 길어졌던 모양입니다. 속도가 많이 빨라졌다는 소식을 듣고 내내 신버전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크롬은 정신없이 버전을 올리고 있고, 한동안 움직임이 없었던 IE도 얼마전 IE9을 내놓았습니다. FF로 시작해서 최근 구글 크롬까지 가세하면서 다시 브라우저 경쟁이 불붙은 것 같아서 사용자 입장에서는 즐겁습니다.

IE9와 FF4를 설치해보니 크롬과 유사하게 인터페이스가 변경됐습니다. 화면이 광활해지니 마우스 스크롤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고 화면을 넓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속도도 이전의 3.6에 비하면 많이 빨라졌고, 이제는 크롬과 비슷한 속도가 나오는 것 같습니다.

불편한 점이 있다면 GPU가속을 켜면 클리어타입 폰트가 이상하게다르게 표시됩니다.

하드웨어 가속 비활성화

하드웨어 가속 활성화

하드웨어 가속을 활성화 하면 글꼴이 상대적으로 더 굵게 표시됩니다.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Direct2D의 문제라는 이야기도 있고, FF의 버그라는 말도 있는데 어느 쪽이 맞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IE9에서도 하드웨어 가속을 활성화 하면 글꼴이 굵게 표시된 적이 있었던 것을 생각해보면 앞쪽이 좀더 설득력 있는 것 같습니다.(인터넷을 조금 더 찾아 보니 잘못된 내용입니다. 아래의 주1을 참조) 하드웨어 가속을 비활성화 하거나, about:config에서 설정을 바꾸거나 Anti-Aliasing Tuner (참조 : https://addons.mozilla.org/ko/firefox/addon/anti-aliasing-tuner )같은 애드온을 이용해서 조정하면 된다고 합니다.

최근 소식을 들어보니 FF도 빠르게 새로운 버전을 내놓는다고 합니다. (참조 : https://developer.mozilla.org/devnews/index.php/2011/04/07/new-development-channels-and-repositories-for-rapid-releases/ ) 가면 갈수록 브라우저간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데, 과거 넷스케이프 같이 한쪽이 일방적으로 밀려서 시장에서 사라지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주1. 글꼴 렌더링 방식의 차이 때문이라고 합니다. (참조 : http://forums.mozillazine.org/viewtopic.php?p=10786583#p10786583 )